시드니 여행 D+4: 마담 투소에서 세계 유명인들을 만나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마무리: 시드니 여행 D+4]

마담 투소에서 세계 유명인들을 만나다!




 시원하게 내리는 비처럼 계획했던 시드니 *페리 여행을 시원하게 말아 먹고(?) 우리는 비를 피해 실내로 도망쳤다. 페리 여행을 제대로 즐기지 못한 아쉬움에 흠뻑 젖은 채 뛰어 들어간 곳은 시드니 달링 하버(Sydney Darling Harbour)에 위치한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박물관. -일명 밀랍인형 전시관- 여러 매체를 통해 보고 들은 것-예를 들면 홍콩 마담 투소에 수지가 있다던가-이 많아 처음 방문임에도 낯설지는 않았다. 


 사실 구입해 둔 시드니 관광 패스에 포함되어 있기에 별 기대없이 방문했는데 예상 외로 재밌어서 깜짝 놀랐다. 비 피할 겸 잠시 시간 때우러 들른 곳에서 한참을 머무르며 사진을 얼마나 찍어댔는지! 조금 전 축축했던 페리 여행은 까맣게 잊고 TV/뉴스에서나 보던 유명 인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D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오바마시드니 마담 투소 - 오바마



 마담 투소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인물은 역시 미국 전 대통령 오바마! 워낙 인기가 많아서 박물관 끝에 나올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입구에서 가까운 곳에 계셨다. 생각했던 것보다 키는 작고 -얼굴도 작고- 훨씬 편안한 모습이었다. 인형임에도 불구하고 카리스마가 느껴져서 가까이 다가가니 나도 모르게 쭈뼛쭈뼛.. 결국 망설이다가 같이 사진을 못 찍었다.

 아쉬운대로 오바마 전 대통령 옆에서 당당하게 포즈를 취하는 외국인 사진을 찍어왔는데, 이렇게 보니 누가 진짜 사람이고 인형인지 구분이 잘 안 간다. 이렇게 리얼할 줄 알았으면 나도 한 장 찍어와서 가보로 길이길이 남겨둘걸 그랬다. -T_T-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영국 왕실시드니 마담 투소 - 영국 왕실



 미국 대통령 대신 영국 왕실 분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는데.. 이건 너무 어울리지가 않아서 가보로 남기기는 힘들 것 같다.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마이클 잭슨시드니 마담 투소 - 마이클 잭슨



 정치계 유명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다음 구역으로 넘어가니 화려한 조명 아래 춤추고 노래하는 팝 스타들로 가득했다. 그 중심에는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박물관 내에 보이지 않는 어떤 흐름이 있는건지, 다들 오바마와 사진을 찍고 난 후 자연스레 마이클 잭슨 앞에 줄을 섰다.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그이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었다. -미국 대통령만큼이나!-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테일러 스위프트시드니 마담 투소 - 테일러 스위프트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흥을 돋우는 신나는 팝이 흘러나오고, 화려한 조명이 팡팡 터지는 이곳에서 함께 간 남자친구는 숨겨왔던 본능을 마구마구 뿜어댔다. 테일러 스위프트한테 뽀뽀를 하질 않나, 모르는 여자 허벅지에 손을 대지를 않나.. 사진을 찍어주면서도 괜히 막 언짢았다. -너도 결국 똑같은 남자였구나.. 아휴- 물론 나도 잘생긴 헐리우드 남자 배우들한테 뽀뽀하고 들이대고 별 추태를 다 부리긴 했지만. 

 -참고로 사진에서도 보이지만 진짜로 뽀뽀를 하거나 거칠게 만지는 등 작품을 훼손할만한 행위는 하지 않았음을 알립니다. 오해금지! 지킬 건 지키는 여행자랍니다. :)-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호주 락 밴드시드니 마담 투소 - 호주 락 백드



 유명인들을 꼭 닮은 밀랍인형이 단순히 전시만 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배경도 잘 꾸며져 있고, 소품들도 잘 갖춰져 있어서 사진 찍고 놀기 정말 좋았다. 이렇게 이름 모를 전설의 호주 락밴드의 드러머가 되어보기도 하고,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스티브 어윈시드니 마담 투소 - 스티브 어윈



 *오스트레일리아 주(Australia Zoo, 호주 동물원)의 대표인 악어 사냥꾼 스티브 어윈(Steve Irwin)과 트윈 룩을 맞춰 입고 울룰루 탐험도 해보고,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크리켓시드니 마담 투소 - 크리켓



 야구인 줄 알았던 호주 크리켓도 체험해보고, -깨알같은 손 싸인-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외과의사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의사



 개복한 환자도 되어보고, 의사도 되어볼 수 있었다. -의사 가운이 너무 잘 어울려서 깜짝 놀란건 비밀! 공부를 좀 더 할 걸 그랬나..-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요리사시드니 마담 투소 - 오늘은 내가 ㅉㅍㄱㅌ 요리사



 드러머, 의사, 환자, 요리사에 악어 사냥꾼까지.. 이 정도면 마담 투소는 밀랍인형 전시관이 아니라 직업 체험관이라고 봐도 좋을 것 같다. 정말 아이들이랑 같이 와서 직접 옷도 입어보고 포즈도 취해보면, 유익하면서도 재밌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다.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아인슈타인시드니 마담 투소 - 아인슈타인



 익숙한 공식(E=mc²) 이 적힌 칠판을 뒤에 두고 깊은 고민에 빠진 표정의 아인슈타인도 시드니 마담 투소 인기인 중 한 명이었다. 특히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아서 이 근처는 꼬마 아이들로 바글바글 했다. 아인슈타인이 호주의 초통령인건가..?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카니발시드니 마담 투소 - 즐겨보자 카니발!



 개인적으로는 축제의 한 장면을 그대로 본 떠 놓은 것 같은 이 작품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죄송하게도 누군지는 모르지만 인물의 표정과 몸짓이 축제 중간에 찍은 사진처럼 생생하고 역동적이었기 때문! 또 몇 년 전 유럽여행 때 스페인 *시체스에서 보았던 카니발-게이 축제라 불리기도 함- 장면이 떠올라 추억을 되짚어 볼 수 있어 좋았다. 이런 멋진 작품을 놓칠 수 없어 냉큼 거대 구두 위에 탑승(?)하여 레이스 목도리를 휘휘 둘러감고 멋지게 포즈를 짠! 찰칵~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캠프 파이어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마릴린 먼로시드니 마담 투소 - 마릴린 먼로



 한참을 즐기다보니 어느새 전시관의 막바지에 다다랐다. 이제 마담 투소의 하이라이트! 영화 구역에 입성~


 남자친구는 초반부터 섹시 퀸 마릴린 먼로에 유혹 당했다. 분명 설정인데 설정 같지 않은 저 음탕한 미소... 테일러 스위프트한테 뽀뽀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했다.

 마릴린 먼로는 아래에서 바람이 나오는 특수한 곳에 놓여져 있어 버튼을 누르면 치마가 휘리릭 날리도록 되어있었다. 또 옆에 마릴린 먼로가 입은 의상과 비슷한 원피스가 마련되어 있어서 원피스를 입고 함께 치마를 날리며 사진을 찍을 수도 있었다. 하지만 원피스가 너무 헐고.. 입고 간 옷 위에 입으면 모양도 안 살아서 딱히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조니 뎁 시드니 마담 투소 - 조니 뎁



 조니 뎁은.. 조니 뎁이라기 보다는 눈 화장한 정재형 같았..다...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브루스 윌리스 시드니 마담 투소 - 브루스 윌리스



 반면에 브루스 윌리스는 대머리여서 그런지 몰라도 진~짜 사람 같았다. 가서 툭 치면 인상 팍 쓰면서 WHAT? 할 것 같은 느낌!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울버린 시드니 마담 투소 - 울버린



 X맨, 스파이더맨, 아이언맨 등 마블 캐릭터들이 모여있는 곳도 있었다. 

 마침 한 꼬마가 아빠랑 지나가다가 자기 이거는 꼭 찍어야겠다며 앞에 가서 폭풍 포즈를 취하는데, 아 정말 너무 귀여웠다! 울버린의 짱팬인지 쳐다보는 우리는 신경도 안 쓰고 포즈 잡기에 몰두하는 모습에 엄마 미소가 절로 지어졌다.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너무 남자들이랑만 사진을 찍은 것 같아 마지막에 예쁜 언니랑도 한 장 찍었다. 안 그래도 예쁜 사람들을 예쁜 인형으로 만들어 놓으니 옆에 있는 내가 더 오징어 같다. 오징오징..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시드니 마담 투소 - SWAG



 호주에서도 금요일마다 쇼미더머니를 챙겨보던 남자친구는 마담 투소에서 그 꿈을 이루었다. 절로 거북목이 될 것 같은 무거운 금-색-체인을 목에 걸고 허세 넘치는 래퍼 포즈를 취하며 만족스러워 했다. TV 보면서 몰래 따라해 봤는지 포즈가 꽤나 자연스러웠다. 하지만 너는 잊고 있었지. 내가 엄지 발가락에 발라놓은 청록색 매니큐어를... -메롱-



시드니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 ET시드니 마담 투소 - 누가 ET일까요?



 박물관이나 전시관에는 크게 관심이 없는지라 기대 없이 방문한 시드니 마담 투소는 볼거리, 즐길거리, 놀거리가 가득한 곳이었다. 인형이라는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진짜 같은 유명인들과 인증샷을 찍으며 정~말 재밌게 놀았다! 오히려 *수족관이나 동물원 보다도 더 알찬 관광지이지 않나 싶다. 비도 피하고, 인증샷도 남기고, 좋은 추억까지 남겼으니 그야말로 PERFECT!


 내가 좋아하는 유명인과 인증샷,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시드니 마담 투소. 시드니에 왔다면 한 번 쯤 가볼 만한 곳으로 적극 추천한다. :D





더보기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_Chemie_
    2017.11.03 23:07 신고

    와우 마담투소는 여기저기 많잖아요. 한번도 가보고 싶단 생각하지 않았고, 글을 읽기 시작하면서도 그리 큰 기대 없었는데 보다보니 진짜 빠져들었어요.
    아인슈타인 얼굴 주름 완전! 실감나고. 저는 조니뎁도 멋져보여요!!! XD
    마릴린먼로 치마가 버튼을 누르면 휘날리게 되어있는 것도 세심해 보이고.
    마담투소가 그냥 밀랍인형들이 주루룩 서있는 곳이 아니었군요!
    저는 조만간 뉴욕에 있는 마담투소에 방문해 볼 것 같은 예감이 막 들어요ㅋㅋㅋㅋㅋ

    •  수정/삭제 Darney
      2017.11.06 02:39 신고

      저도 마담 투소 되게 흔한 곳이고 해서 별로 기대 안했는데 막상 가보니 진짜 재밌더라구요 ㅋㅋ
      소품 하나하나 사진 찍으라고 준비해둔게 정말 좋았어요~
      잘만 찍으면 친구들한테 진짜 거짓말 할 수 있는(?) ㅋㅋ 그런 사진도 찍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뉴욕 마담 투소에는 또 어떤 재밌는게 있을지 궁금하네요 ㅎㅎ 다녀와서 글 남겨주세요!

  •  댓글  수정/삭제 OneHaruYong
    2017.11.14 19:46 신고

    여기 너무나도 재미있어보이네요. 유명인들을 실제로 만나기는 정말 어렵다고 생각해요. 이런 기회도 일반인에게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수정/삭제 Darney
      2017.11.16 10:48 신고

      ㅋㅋ맞아요 실제로 만나기 힘든 유명인들을 이렇게라도..
      다른 나라에 있는 마담 투소도 기회가 된다면 가보고 싶습니다 ㅎㅎ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

여행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