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01_몽마르뜨르 언덕에서의 사랑 고백


- EPISODE 01 -

몽마르뜨르 언덕에서의 사랑 고백




2015년 2월 12일, *파리에서의 마지막 날

이 날 일어난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파리에 대한 호감도는 뚝..뚝.. 떨어지게 되는데.....



몽마르뜨르 언덕에서 바라보는 파리의 경치는 정~말 아름답다고 여행하기 전에도, 여행을 하면서도 들었다.

대체 얼마나 멋지길래, 궁금했지만 파리에서의 아름다운 마지막 추억을 위해 아껴두고 있었다.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파리에서의 마지막 날이 찾아왔고...

멋지게 보내고 싶던 나의 계획과는 달리 아침부터 온갖 짜증나고 안 좋은 일에 시달렸다.

그래서 더욱 마지막 여행지로 찜해둔 몽마르뜨르 언덕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었던 것 같다.

이 모든 거지같은 기분들을 아름다운 경치를 보며 풀어야지, 생각하며.




몽마르뜨르 언덕 올라가는 길



길을 잘못 간 것인지, 생각했던 길과는 좀 달랐다.

게다가 몽마르뜨르 '언덕'답게 계단이 무지막지하게 많고 또 높았다.

몽마르뜨르 언덕 꼭대기까지 가면서 이런 계단들을 3-4번은 만난 것 같다.




사크레쾨르 사원




역시, 길을 잘못 간 게 맞았다.

이 사원을 보기 위해서 끙끙 올라갔는데 꽃보다 할배에서 본 얼굴 그려주는 화가들과 카페, 상점이 늘어선 광장 밖에 보이지 않았다.

확실히 높이 올라온 것 같긴 한데 어디서 경치를 볼 수 있는건지..

한참을 헤매다가 사람들이 오는 쪽으로 내려가니 이렇게 멋진 모습의 성당이 이쪽이라며 손짓하고 있었다.





사크레쾨르 사원



정면에서 본 사크레쾨르 사원은 "정말정말" 멋있었다.

유럽여행을 하면서 많은 성당과 사원을 봤지만 외관의 아름다움으로는 TOP 5 안에 들 정도로!

계단을 한참 걸어올라온 보람이 있었다.


그리고 그 앞으로는,




사크레쾨르 사원 앞에서 본 파리의 풍경



듣던대로 파리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짜잔!


그치만 여행하면서 이런 높은 곳에서의 풍경을 많이 봐서 그런지,

아니면 이 날 기분이 너무 안 좋아서였는지 기대에는 살짝 못 미치는 풍경이었다.

-개인적으로 이태리 피렌체의 미켈란젤로 광장이 최고인 것 같다-

하지만 해가 질 때가 진짜 예쁘다고 들어서 해 질 때까지 기다리기로 마음 먹었다.


그리고... 바로 이 사진에 보이는 저 난간 앞에서 나는 말도 안 되는 사랑 고백을 받았다.







사진에 보이는 사크레쾨르 사원 앞 계단에 서서 파리의 시내를 사진에 담고 있을 때였다.

웬 이태리 사람처럼 생긴 남자가 와서 사진을 찍어달라며 카메라를 건냈다.

같은 여행객이니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사진을 찍어줬는데 이게 엄청난 실수였다.


이 남자는 나보고 계속 일본 사람 같다며 말을 걸어왔다. 

-난 한국사람이라고 열 번은 말한 것 같다. I'm KOREAN!!!!! 대한민국만세!!!-

자기가 일본을 여행한 적이 있는데 거기서 나랑 비슷한 사람을 봤다나 뭐라나..

그래도 나쁜 사람 같지는 않아서 하는 말마다 대꾸해주고 사진 몇 번 더 찍어줬다.

-내가 찍어줬으니 나도 찍어달라고 했는데 다 거지같이 찍어주더라-

그리고는 에펠탑 야경을 보러 간다길래 여행 잘하라며 인사하고 갈 길을 갔다.


간 줄 알았다.







그 남자가 가고 나는 계단을 내려와 난간에 기대서 해가 지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에펠탑 보러 간 줄 알았던 그 남자가 내 옆에 다시 나타났다.


또 보네요, 라는 이상한 말로 남자는 이야기를 시작했다. -5분 전에 봐놓고는 뭘 또 보나 싶었다-

이태리 사람처럼 보였으나 레바논 사람이었고 이태리 여자친구와 이태리에서 지낸다고 했다.

난 안 물어봤는데...


왜 혼자 여행왔냐고 하니까 여자친구랑은 최근에 다툼이 있었다고.

이 때까지는 정말 착한 사람 같아보여서 그래도 친절하게 대해주고 있었는데..


뜬금없이 이 남자의 사랑 고백이 시작됐다.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는데 지금 심장이 너무 두근거린다."

"에펠탑에 가려다가 다시 돌아왔다."


??????!???!

너무나도 황당하고 뜬금없는 고백이었다.

뭐라고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영어도 안 되고 그냥 남자친구가 있다고 했더니

남자친구가 없었으면 지금 키스를 하려고 했다며 -진짜 변태 같았다- 여행일정 다 바꾸고 나를 따라 스페인으로 가고싶다고 했다.


장난이 아닌 것 같길래 그냥 허허허허허허.. 웃으며 에펠탑이나 가시라고 슬그머니 자리를 떴다.

사실 내 나이 또래의 -훈훈한- 남자였으면 기분이 나쁘진 않았을 것 같은데

이 사람은 이태리 사람처럼 보이는 레바논 아저씨였다..



기분 풀려고 올라간 몽마르뜨르 언덕에서 더 기분 나쁜 일을 겪고 내려왔다.

해가 지기를 기다렸지만 생각보다 해가 너무 늦게 져서 그것도 못 보고... 날이 아니었나보다.

그래도 그 -정신 나간- 아저씨가 정말 스페인까지 안 따라와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만날 일이 없는 것도!




더보기

댓글, 24

  •  댓글  수정/삭제 좀좀이
    2015.08.15 02:38 신고

    매우 못된 사람이로군요. 그래도 딱 저기서 끝난 거죠? 그나마 다행이시네요...

  •  댓글  수정/삭제 lainy
    2015.08.15 23:32 신고

    제목만 보고 뭔가 낭만적인 글이라 생각했는데 으엑 ㅋㅋ

  •  댓글  수정/삭제 lainy
    2015.08.16 01:25 신고

    아뇨 제가 여자라도 첨 보는 레바논 남자의 대시라니 ㅋㅋ 끔찍합니다 ㅋㅋ
    암튼 동양여성을 향한 양놈들의 묻지마 대시는 참..-__-

    •  수정/삭제 Darney
      2015.08.16 01:59 신고

      저도 말로만 들었었는데 당하니까 정말 ㅠ_ㅠ..
      유독 이 날만 이상한 아저씨들이 많이 꼬였었던 것 같아요...

  •  댓글  수정/삭제 lainy
    2015.08.16 02:02 신고

    엇..안주무시나요 새벽 1시 반에 댓글이 달릴줄이야 ㄷㄷ
    암튼 여자로 살아가는 건 참 힘듭니다..여기든 저기든 어디든-_-

    즐거운 밤 되세요 : )

    •  수정/삭제 Darney
      2015.08.16 02:16 신고

      내일도 주말이니까요! ㅎㅎ
      블로그 시작한 지 얼마 안되서 댓글 알림을 무시할수가 없네용 ㅋㅋ 댓글 감사해요 *_*
      좋은 꿈 꾸세요! 복 받으실거에용

  •  댓글  수정/삭제 lainy
    2015.08.16 02:18 신고

    무시하셔도 되요 저도 원래 잠 없어서 ㅋㅋ
    어여 주무세요 두시가 넘었습니다 ㅋㅋ
    여행기나 많이 올려주세요 ㅋㅋ

  •  댓글  수정/삭제 혼자놀기
    2015.08.16 11:47 신고

    말로만 듣던 몽마르뜨네요 여행을 좋아하시나 보군요
    그리고 여행지에서 말거는 남자는 99.9% 조심 ㅋ

    •  수정/삭제 Darney
      2015.08.16 12:20 신고

      말로만 들었지 제가 당할거라고는.. ㅜ_ㅜ
      앞으로는 진짜 조심하며 다녀야겠어요 흑흑

  •  댓글  수정/삭제 Lalla-yona
    2015.08.16 14:06 신고

    헛.. 난감했을 당시가 상상이 되지만 재미있는 에피소드네요.ㅋㅋ

  •  댓글  수정/삭제 illiii
    2015.08.16 16:41 신고

    아이고ㅠㅠ 그래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겠네요 ㅎㅎ 저는 몽마르뜨 언덕은 못갔는데 사진으로나마 보니 좋네요 :)

  •  댓글  수정/삭제 독일의피터펜
    2015.08.19 00:07 신고

    몽마르뜨는 뒤쪽이 화가들 공간이더라구요. ^^ 앞쪽은 분위기가 좀 그렇지요..^^;

    •  수정/삭제 Darney
      2015.08.24 14:37 신고

      오히려 화가분들 있는 곳이 조용하고 잔잔(?)하고 분위기가 더 좋은 것 같아요!

  •  댓글  수정/삭제 sword
    2015.09.01 13:35 신고

    하하... 뜬금없는 사랑고백 하시는 분들 정말 많죠 하하하하
    저는 여행 시작하는 날부터 하루에 3~5명씩 다가와서 말을 걸어서...
    첨엔 이사람들 왜이러나 했는데...
    나중엔 아무리 눈치없어도 알게 되더라구요 =_=...

    왜 한국에선 아무도 안쫒아오지... -_ㅜ...

    •  수정/삭제 Darney
      2015.09.01 14:41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공감되네요
      이태리랑 프랑스에서는 그렇게 싫은데 들러붙더니 왜 여긴 없죠...?
      그나마도 말 거는 사람들이 또 다 아저씨였네요 전... 눈물이..

    •  수정/삭제
      2015.09.01 20:47

      비밀댓글입니다

    •  수정/삭제 Darney
      2015.09.03 02:29 신고

      카더라가 맞고 그 젊은 남자들은 진짜인거 아닌가요?!ㅋㅋ
      남편분도 유럽 젊은이들처럼 매력에 끌려 납치 당해준 걸겁니다 ㅎㅎ

  •  댓글  수정/삭제 임박사
    2015.09.28 05:55 신고

    헉 신기하네요 ㅜㅠ
    아저씨..............덜덜 무섭네요 ㄷㄷㄷ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