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수록 매력적인 신비한 춘천여행: 소양강 댐


- 알수록 매력적인 신비한 춘천여행 -

소양강 댐




 *춘천의 명물 닭갈비와 막국수를 클리어 하고 원활한 소화를 위해 소양강 댐 정상으로 향했다. 뚜벅이인 우리 삼남매는 버스 안내 전광판도 없는 허허벌판에서 한참동안 기다림의 시간을 보낸 후에야 댐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오랜만에 만난 동생들과 함께여서 작은 것 하나에도 빵빵 터지느라 지루한 줄 몰랐지만, 옛날에는 정말 도착 알림도 없이 답답해서 어찌 기다렸을까 싶다.



소양강 댐소양강댐준공기념탑



 소양강 댐 정상 정류장에 내리니 먼저 넓은 광장과 그 중심에 서있는 탑이 보였다. 그리고 그 뒤에는..



소양호소양호



 기대보다 훨씬 멋진 풍경이! 시원하게 탁 트인 시야는 뜨겁고 습한 여름 날씨를 잊게 만들었다. 날씨가 쨍했으면 더 멋졌을텐데. 하늘이 청명한 가을에 오면 알록달록하니 더 예쁠 것 같다.



소양강 댐



 물론 그 반대편 풍경도 좋았다. 우뚝우뚝 솟은 산 봉우리들 사이에 졸졸 흐르는 물길. -가뭄 때문인지 물이 좀 말라있기는 했지만- 미술 교과서에서나 볼 법한 그림이였다. 댐 아래 한국수자원공사 건물이 있었지만 풍경을 감상하는데 방해가 되지는 않았다. 



용너미길용너미길



 이 산책길로부터 수자원공사 건물까지의 내리막길은 위험하지 않도록 길이 꼬불꼬불 나 있었는데, 누군지 아주 작명 센스가 넘치는 사람이 그 길에 '용너미길'이라는 이름을 붙여놓았다. 덕분에 무심코 지나칠 수 있었던 길을 한 번 더 돌아보며 '오 진짜 용처럼 보이네~' 하는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소양강


소양강저 멀리에 정자가



 소양강 댐 산책로는 반대편의 콩알 만하게 보이는 정자까지 쭉 길게 이어져있었다.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돌아가기 아까워 더위에 쩔은 동생들의 투정을 사뿐히 무시하고 저 멀리 보이는 정자를 향해 힘차게 걸어나갔다. 



소양강소양강 댐 산책로에서



 다행히 산책로 중간중간 포토존들이 설치되어 있어 걷는 것이 지루하지 않았다. 알 거 모를 거 다 아는 사이인만큼 요상한 사진도 정말 많이 찍었는데 차마 블로그에 올릴 수 없어 일반적이게 나온 사진 하나만..

 아무튼 이 외에도 여러 조형물들이 있으니 연인/친구와 함께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추천!



소양강댐 수연정



 한참을 꺄르르거리며 웃다가 팔각정에 거의 다다라서 큰 고비를 맞았다. 흐리고 간간히 바람이 불던 날씨가 오르막의 등장과 함께 쨍해지기 시작했다. 사진으로는 잘 느껴지지 않지만, 똑바로 서도 바닥이 얼굴에 가깝게 느껴질 정도로 정말 가파른 경사였다. 아무 말 없이 따라오던 여동생도 꼭 저길 올라가야 되겠냐며 곡소리를 냈다. 내 몸은 갑작스런 햇빛과 오르막길에 놀랐는지 전신의 땀구멍을 오픈해버렸다. 내 뺨을 타고 흐르는 액체가 눈물인지 정수리에서부터 내려온 땀인지. 그 와중에도 막내 남동생은 '훗, 저 노인네들..' 하는 사춘기 소년 특유의 썩소를 지으며 성큼성큼 오르막을 올랐다. 아, 저 얄미운 것.



소양강댐 수연정소양강댐 수연정(水然亭)



 씩씩거리면서 오르막길을 오른 끝에 드디어 도착! 그냥 팔각정인줄 알았는데 수연정(水然亭)이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정자였다. 이 길이 조금만 덜 가팔랐어도 더 예뻐보였으련만.



소양강댐 수연정



  정자는 돗자리를 펴고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계신 동네 아주머니들로 가득했다. 새로운 인물들의 등장에 다들 한 번 씩 우리를 쳐다보셨는데, 마치 '젊은 것들이 뭐 그리 힘들다고 헥헥대노~' 말씀하시는 것 같았다. 엄마 목소리가 생각나게 만든 아주머니들의 눈빛 잔소리(?)는 기분 나쁘기 보다는 정겨웠다.

 우리도 정자 한 귀퉁이, 아주머니들 사이에 자리를 잡고 앉아 잠시 멍 때리는 시간을 가졌다. 땀을 식혀줄 시원한 바람을 기대했지만 현실은 뜨거운 환풍기 바람.. 애꿎은 생수만 벌컥벌컥 들이켜댔다. -그마저도 미지근했지만- 



꽃



 하지만 휴식도 잠시, 체력 넘치는 막내 동생께서 벌레가 꼬인다며 내려가기를 재촉했다. 그도 그럴 것이 수연정 주변은 모두 활짝 핀 꽃들로 가득했다. 벌과 파리와 이름 모를 정체불명의 거대 벌레들로 가득한 이곳.. 확실히 휴식을 취하기 좋은 곳은 아니었다. 저 아래 촘촘히 핀 향기 나는 꽃들을 두고 왜 땀냄새 나는 우리한테 들러 붙는건지 참, 이해할 수 없는 벌레들이다.



소양강댐신나는 내리막길



 땀냄새를 좋아하는 벌레들로부터 탈출한 우리는 힘들게 오른 오르막길을 단숨에 내려왔다. 어떤 거대한 힘-아마도 중력-에 이끌려 저절로 다리가 움직이는 듯 했다. 빠른 속도에 겁이 나서 옆에 돌담을 짚고 내려올 정도. 겨울에 눈이 쌓이면 스릴 넘치는 썰매장이 만들어 질 것 같다. 



소양강댐



 내리막길을 내려와 다시 소양강 댐 산책로 위에 서니 거짓말 같이 하늘이 또 흐려졌다. 진짜 신이 우리를 가지고 노는 줄.. 오르막길에 만났던 쨍쨍한 해는 온데간데 없이 오히려 아까보다 더 칙칙해진 하늘이 펼쳐져 있었다. 게다가 또 산책로는 왜 이렇게 긴건지... 걸어도 걸어도 끝이 가까워지지 않는 것 같았다.



소양강처녀소양강처녀상



 한~참을 걸어 겨우 산책로에서 빠져나온 우리는 화장실과 마실 물을 찾아 주변을 탐색했다. 한 쪽 끝에 사람들이 모여있는 게 보여 가봤더니 K-water 소양강댐 물문화관이라 이름 붙여진 건물이 하나 있었다. 물문화관이니 마실 물도 있고 물 배출할 곳도 있겠다 싶어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사진은 소양강댐 광장에서 물문화관까지 가는 길에 있던 소양강 처녀상. 무슨 사연이 있는건지 슬픔 가득한 표정이 참 안쓰럽게 보였다. 



K-water 소양강댐 물문화관K-water 소양강댐 물문화관



 물문화관은 더위에 지친 우리를 비롯한 다른 여행객들에게 최고의 쉼터가 되어주었다. 빵빵하게 틀어진 에어컨 아래 친절하게 놓여져있는 의자와 테이블. 천국이 따로 없었다.



소양호



 우리는 창가에 자리를 잡고 한동안 멍하니 창 밖만 바라보았다. 정확히 하자면 창 밖 풍경을 바라본 건 아니고 시선이 닿는 곳에 풍경이 있었을 뿐이다. 너무 힘들었다..


 그렇다고 마냥 멍 때리고 앉아있을 수만은 없어 다시 으쌰으쌰! 멍해진 정신을 깨우고 의자에서 엉덩이를 떼어냈다. 



소양강처녀와


노를 젓자 노를 젓자



 그냥 돌아가기 아쉬워 물문화관을 한바퀴 슥 돌아봤다. 지하에 카페가 있다기에 지하로 갔는데 카페는 없고, 탁 트인 테라스에 여러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이런 건 또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인증샷을 찰칵찰칵! 



우린 지금, 춘천간다!



 지하에서 1층으로 오르는 계단길은 특이하게도 유리로 된 벽 위에 글자들이 붙어있어 마치 소양호 위로 글자가 둥둥 떠있는 것 같았다. 춘천에 여행 온 우리를 위한 글 같아 카메라에 담아왔다. -감성폭발!-


 우린 지금, 춘천간다!





더보기

댓글, 6

  •  댓글  수정/삭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7.11.16 10:16 신고

    소양강 처녀라는 노래덕분에 더욱 익숙한 춘천의 소양강!
    청명한 가을하늘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스카이워크도 또 하나의 볼거리인데요.
    소양강 댐 주변에 이렇게 걷기 좋은 길이 있었는지 몰랐네요~ 눈 오는 날의 풍경도 기대가 됩니다^^
    멋진 사진 감사드리며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수정/삭제 Darney
      2017.11.16 10:51 신고

      개인적으로 스카이워크 보다 소양강 댐 산책로가 더 좋았어요~
      여름에 가서 덥고 힘들었지만 가을에 가면 진짜 딱 좋을 것 같네요 :D

      방문 감사드리며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

  •  댓글  수정/삭제 히티틀러
    2017.11.16 16:49 신고

    여름에 가셨나봐요. 지금 즈음 가시면 바람 엄청 불고 추울텐데요ㅎㅎ
    소양강 댐 쪽 풍경 자체도 좋지만, 전 개인적으로 배 타고 건너서 청평사 올라가는 길을 참 좋더라고요.

    •  수정/삭제 Darney
      2017.11.20 02:35 신고

      청평사 저도 정말 가보고 싶었는데 ㅜㅜ
      같이 간 동생들이 절은 싫다고 해서 가보지 못한 게 후회스럽습니다. 양팔에 끌고서라도 갔어야 하는데..
      다른 블로그 후기들보니까 정말 좋아보이더라구요.
      다음에는 춘천에 가게되면 청평사를 가장 먼저 갈겁니다 꼭 ㅠㅠ

  •  댓글  수정/삭제 _Chemie_
    2017.11.18 00:17 신고

    아 소양강이 이렇게 볼거리가 많은 곳이었군요.
    사진에서는 잘 모르겠는데 올라갈때도 그렇고 내려올때도 속도 조절을 해야할 정도였다니 경사가 정말 심했나봐요.
    글을 정말 맛깔나게 잘 쓰셔서ㅋㅋㅋ 재밌게 잘 읽었네요ㅋㅋ

    •  수정/삭제 Darney
      2017.11.20 02:37 신고

      ㅋㅋ감사합니다!
      여름에 하필 또 습하고 더운 날 가서 그 경사가 더 가파르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땀으로 옷이 쩍쩍 달라붙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네요.. 지금은 이렇게 춥지만 ㅜㅜ
      모든 여행이 그렇겠지만 봄이나 가을에 가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