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ISODE 19 -

루브르, 못다한 이야기




지난 에피소드에서도 계속 언급했지만 루브르 박물관은 정~말 거대하다.

"그래봤자 박물관인데 커봐야 얼마나 크겠어"라는 생각은 저 멀리 우주 밖으로...


*모나리자를 중심으로 한 지난 에피소드에 이은 두 번째 루브르 이야기.





이 넓은 박물관에서 날 가장 놀라게 한 것은 화가들이었다.

중학교 시절 이후로는 잡아본 기억이 없는 붓을 들고 유명 작품들을 똑같이 그리고 있는 화가들의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더 놀라운 건 이런 화가 분들이 넓디 넓은 박물관 곳곳에 있었다는 것.

너무 신기해서 실제로 그리고 있는게 맞는지 한참을 구경했다.



루브르 박물관 천장



루브르 박물관은 천장도 예술이었다.

바티칸 박물관의 천장 보다는 덜했지만 역시 놀랍기만 했다.

-바티칸 박물관은 천장만 보고 다녀도 될 정도로 어마어마했다..-



헬레나의 납치 (The Abduction of Helen, Guido Reni)



작품 속의 귀여운 큐피드가 참 인상깊었다.

어렸을 적 내가 상상했던 큐피드와 가장 비슷한 모습의 큐피드였다.

귀여우면서도 묘하게 음흉해보이는 큐피드의 웃음



[출처] Awesome Stories_Abduction of Helen - Guido Reni



수태고지를 받은 성모 (Vierge de l'Annonciation, Carlo Dolci)



교과서에서 많이 봤던 작품

여인의 아름다움 때문인지 뒤에서 은은하게 비추는 빛 때문인지 자연스레 눈이 갔다.

나는 여인의 얼굴 보다도 때 묻지 않은 매끄러운 살결의 손이 더 인상깊었다.



루브르 박물관의 천장



역시나 허전하지 않은 박물관의 천장

각각의 그림에 스토리가 있고, 의미가 있다고 하는데 어떤 의미인지는 잘 모르겠다.

정말 다음에는 꼭! 공부를 하고 가야겠다...





얼마나 박물관을 돌아다녔을까, 창 밖으로 보이는 화창한 하늘에 엄청난 내적갈등을 겪었다.

왜 내가 밖에 있을 때는 흐리고 안에 있을 때는 맑아지는건지

여러모로 프랑스 파리는 나와 맞지 않았던 것 같다. -날씨도 안 도와주고*변태 만나고 *어린 집시한테 털릴 뻔하고.. 흑흑...-





이 방은 세계사 시간에 배운 루이 14세를 비롯한 역대 프랑스 왕들의 초상화가 전시되어 있었다.

그 중앙에는 왕실에서 썼을법한 화려한 물건들이 놓여있었다.

놀라운 정교함과 시선을 강탈하는 화려한 색깔이 인상적이었다.




앉아있는 서기 (The Seated Scribe)



루브르 박물관의 1층에는 고대 이집트관도 있다.

유럽여행을 하면서 방문했던 대부분의 박물관에 이집트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는게 참 의아했다.

개인적으로는 이 고대 이집트 유물들이 하루 빨리 자기 자리를 찾아 돌아갔으면 좋겠다.


많은 고대 이집트 유물들 중에서 위의 '앉아있는 서기' 작품은 고고학적으로 굉장히 귀한 것이라고 한다.

지금으로부터 약 4,600년 전에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는데 그 긴 시간이 무색할만큼 잘 보존되어 있었다.

특히 손에 쥐고 있는 것은 종이의 기원으로 알려진 고대 이집트의 파피루스라고.

4천 년 전으로 시간 여행을 하는 기분이었다.



루브르 박물관 천장



또 한 번 내 목을 뒤로 젖히게 한 화려한 천장과





대리석 조각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던 도자기 장식.

역시 화려한 색깔에 시선을 강탈 당했다.





고급스러움이 넘쳐 흐르는 유물들도 볼 수 있었다.

반짝임에 눈이 부신, 동화에서나 볼 법한 진짜 보물이었다.





그리고 그 못지 않게 눈이 부시던 스테인드 글라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본 스테인드 글라스만큼이나 아름답고 정교했다.




나폴레옹 3세의 처소



나폴레옹 3세가 살았다는 루브르 궁전의 모습

영화에서나 보았던 그 화려함에 넋을 잃고 구경했다.

비록 안에 들어가 볼 수는 없었지만 그 당시의 화려했던 왕가의 분위기를 잘 표현해놓은 것 같다.

-돈 많이 벌면 죽기 전에 하루라도 이렇게 살아볼 수 있을까.....-




암사자의 머리 (Tête de lionne, Theodore Gericault)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루브르 박물관의 작품들...

맑게 개인 날씨에 빨리 둘러보고 밖에 나가고 싶었지만 아무리 열심히 걸어다녀도 끝이 나질 않았다.





고대 이집트 유물의 상징인 스핑크스의 뒷태와



대형 스핑크스 (Grand sphinx)



스핑크스 중의 스핑크스, 루브르 박물관의 초대형 스핑크스를 마지막으로





루브르 박물관의 상징, 유리 피라미드를 통해 들어오는 따사로운 빛을 맞으며





박물관을 탈출(!!)했다.


사실 더 오래 머무르며 작품들 하나하나 다 마음에 새기고 싶었는데 새파란 하늘의 유혹에 그만 넘어가버렸다.


문 열 때 가서 닫을 때까지 있어도 시간이 모자란 이곳, 루브르 박물관.

그런 곳을 비교적 짧은 4시간동안 안 가본 곳 없이 돌아다녔으니 나름 알차게 돌아다닌 듯 하다.

-비록 다음날 몸살이 났지만-



thumb



이 드넓은 루브르를 돌아다니면서 내가 정말 예술에 아는 것이 없다는 걸 제대로 느꼈다.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 또 방문할 기회가 생긴다면 그 땐 꼭, 조금이나마 공부를 하고 가야겠다.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





정신 없었던 루브르 박물관을 뒤로 하고 난 맑은 날씨의 파리를 느끼러 곳곳을 돌아다녔다.

갑작스런 공부로 머리는 무거웠지만 마음만은 가벼웠던, 파리에서의 넷째 날이었다.





그 겨울 나홀로 유럽 | 2015.01-02/프랑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댓글, 24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15 10:36

    화가들이 명화와 똑같이 그림그리는 모습이 정말 궁금하네요.

    •  수정/삭제 Darney
      2015.12.15 11:11 신고

      앞에서 보면 정말 신기해요!!
      제가 가지지 못한 재능을 가지고 계셔서인지..
      이런 화가분들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더라구요 :)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lifephobia
    2015.12.15 14:36 신고

    저도 피렌체에 있는 미술관에 갔다가 비슷한 경험을 했네요.
    아는 게 없으니까, 이게 내가 그린 그림인지 기린 그림인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저도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

    •  수정/삭제 Darney
      2015.12.15 23:48 신고

      너무 공감가네요 ㅋㅋㅋ 내가 그린 그림인지 기린 그림인지..
      그러나 뒤에도 너무 공감가요.. 그러나...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AlvinaP
    2015.12.15 17:40 신고

    저는 미술에대해 잘 모르긴 하지만 잘 그린 그림 (제 기준으로)을 보면 소름이 쫙! 돋는답니다...ㅎㅎ Darney 님 포스트 보는동안도 그랫는데 실제로 보면 더하겠죠?ㅎㅎ 언젠간 한번 루브르 가보고싶어요~

    •  수정/삭제 Darney
      2015.12.15 23:50 신고

      실제로 보면 정말 대단하죠! 저는 그 느낌의 1% 정도 전달 했느려나요... ㅋㅋㅋ
      잘 모르지만 작품의 늪에 빠져 걷다보면 발걸음을 뙇 잡는 그런 것들이 간혹 있어요. 그땐 정말 제가 유명한 박물관에 있다는걸 깨닫곤합니당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HJinny
    2015.12.15 18:26 신고

    사진도 정말 예쁘고 좋아서 저도 같이 관람한 것 같네요~ 잘 읽고갑니다 x)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째랙스
    2015.12.16 08:25 신고

    루브르는 간접적으로 볼 때 마다 다빈치코드가 생각나네요.
    자칫 잘못하다간 길을 잃는다는 규모의 루브르 박물관.
    내부의 화가분들도 인상적이네요. 우리나라같았으면 입구에서부터 제재했을것 같은..

    •  수정/삭제 Darney
      2015.12.16 23:27 신고

      아.. 다빈치코드!
      저는 책은 안 읽었고 어렸을 때 영화로만 봤었는데 그 영화보면서 저기 가서 보물 찾고 싶다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째랙스님 덕분에 어렸던 제 꿈(?)이 생각나네요 ㅋㅋㅋ
      가보고 싶었던 곳에 다녀온 셈이니 뿌듯하군용 ㅎㅎ

      어떤 기사에서 봤는데 루브르는 이제 셀카봉을 제재하고 관광객들한테 스케치북을 준다고 해요.
      일시적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결과가 놀라웠다고 하네요. 이런게 선진국인가 봅니다 허헣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루비™
    2015.12.16 14:58 신고

    루브르에 가서 하루종일은 커녕
    몇시간 대충대충 돌아보고 왔는데
    그래도 거기서 받은 감흥이 정말 오래 가더라구요.
    이렇게 사진찍고 글도 쓰셨으니
    님의 마음 속에 루브르는 더욱 오래 남을 것 같습니다.

    •  수정/삭제 Darney
      2015.12.16 23:28 신고

      저도 사실 대충대충.. 이었어요 시간이 갈수록..ㅋㅋ
      처음에는 이 곳에 있는 순간순간이 신기해서 하나라도 더 담아가려고 정말 열심히 봤는데 5분, 10분 지나니까 체력이.. ㅠㅠ
      어쨌든 짧은 시간이어도 정말 강렬한 곳임은 분명합니다!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딸기향기
    2015.12.16 18:54 신고

    처음 유럽에서 미술관 갔을 때가 생각나요 ~
    여기저기에 소풍 온 듯한 학생들이 자리 잡고 앉아서 그림 그리고 있는데 그 모습이 참 보기 좋더라고요.
    우리도 저럴 수 있는 곳이 있다면... 하는?

    •  수정/삭제 Darney
      2015.12.16 23:31 신고

      맞아요~
      여느 청소년들처럼 시끄럽게 하고 무리지어 다니는 학생들도 많았지만 자리 잡고 앉아서 작은 스케치북에 그림 그리는 학생들 보고 정말 감탄했었죠.
      슬쩍슬쩍 봤는데 스케치 하는게 전문가의 냄새가 났어요.
      그렇게 보니까 학생들 개개인의 그림 그리는 개성도 볼 수 있어 좋았답니다 ㅎㅎ
      우리 나라에도 사생대회 이런거 말고 평상시에도 미술관/박물관에서 명작들 흉내 내볼 수 있도록 하면 참 좋을 것 같아요!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sword
    2015.12.17 13:00 신고

    루브르 루브르 루브르!!!
    정말 몇번을 보아도 질릴틈이 없는 크기의 루브르! ㅎㅎㅎㅎㅎㅎㅎㅎ
    나폴레옹의 회랑은 정말 대단하더라구요
    비교적 그대로 남은것도 대단하고 엄청난 크기의 샹들리에도 놀랍....ㅎㅎㅎㅎ
    음악회도 열릴 정도였다는 회랑은 정말 오래되긴 했지만 세월이 흘러도 그대로 남은 고급진은 정말 부러웠습니다 -_ㅠ

    •  수정/삭제 Darney
      2015.12.21 22:37 신고

      회랑 정말 멋있었어요!!
      그 공간 안에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러울 정도로..(?)
      그치만 울타리가 쳐져 있고 사람이 많아 동굴 체험 하듯이 줄 지어서 쭉 앞사람 따라가기 바빴어서 아쉬웠네요 ㅠ_ㅠ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YungGeu
    2015.12.17 23:07

    No wonder why top tourist museum in the world as attract more than 9 millions people annually. It's hard to describe by any word but splendid, elaborate, elegant and majestic.... Thanks for your journal..

    •  수정/삭제 Darney
      2015.12.21 22:47 신고

      It has worth to attract more than 9 millions people! I can't still believe I was there, and breathed there, watched valuable arts with my own eyes...
      I've just described a little bit of Louvre! You should feel Louvre in your own way :D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방쌤』
    2015.12.21 16:01 신고

    보고있으면 왠지 모르게 그 분위기에 압도당하는 기분이 들 것 같아요
    박물관 내부에서 모사를 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도 너무 신기하고 재밌구요^^

    •  수정/삭제 Darney
      2015.12.21 23:05 신고

      분위기가 정말 웅장해요!
      성당에서 느끼는 것과는 또 다른 웅장함을 느꼈었네요.
      모사 하시는 분들은 정말 문화충격이었습니다.. ㅠ_ㅠ
      이런 분들이 많다는 것도, 너무 잘 그리는 것도, 또 미술관 곳곳에 있는 것두요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한량이
    2015.12.21 20:56 신고

    내후년에 계획이 있어서 갈 예정에 있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멋지네요.^^

    •  수정/삭제 Darney
      2015.12.21 23:06 신고

      꼭 공부 하고 가시길 추천드려요 ㅠㅠ..
      저는 정말 미술에 문외한이라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아쉬웠거든요 흑흑..

  • profile
     댓글  수정/삭제 noir
    2016.01.11 12:00 신고

    다시 루브르에 입장한 기분이에요 ㅎㅎ
    처음 입장했을땐 스핑크스가 있는 쪽으로 들어가서 한참 헤맸던 기억이 새록새록 ㅎㅎ
    다시 프랑스 가고싶은데 8ㅅ8 테러때문에 넘나 무섭네유

    •  수정/삭제 Darney
      2016.01.11 18:12 신고

      저도 여기서 한참 헤매고 다녔어요 ㅋㅋㅋ
      미술 모르는거 티내면서 두리번두리번... 너무 넓어서 진짜 놀랐네요 ㅠ
      요즘 유럽은 테러 때문에 무서워서 꺼려져요.. 오히려 싸고 가까운 동남아가...
      그래도 프랑스는 아쉬움이 많이 남아서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곳임더 ㅠㅅㅠ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