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깟바 여행: 굿바이 깟바! 하이퐁을 거쳐 수도 하노이로~


[땀 폭발 고생 폭발 베트남 여름휴가]

-EPISODE 15-

굿바이 깟바! 하이퐁을 거쳐 수도 하노이로~




 베트남 여행 7박9일의 일정도 어느덧 절반이 지나고.. 5일차 아침, 지극히 베트남스러운 바다를 보며 눈을 뜬 우리는 깟바와 작별인사를 할 준비를 했다. 

 


베트남 깟바잔잔한 깟바 풍경



 우리가 머무는 3일 내내 비가 오락가락 하던 날씨는 마지막날까지도 여전했다. 우르르쾅쾅 번쩍이며 쏟아지는 빗소리에 전날 밤잠을 설치기도 했었다. 다행히 동이 트기 전 비가 그쳤지만 물이 너무 불어나서, 또 언제 갑자기 비가 쏟아질 지 몰라 불안불안 했다. 배를 타고 *하이퐁(Hải Phòng)까지 가야하는데.. 안전하게 갈 수 있으려나.



베트남 깟바어두침침..



 정말 그런 걱정이 당연할만큼 하늘이 흐렸다. 빗방울이 떨어지지 않는게 의아할 정도로 회색빛이던 하늘. 하노이에 숙소다 뭐다 다 예약해뒀는데 돈 날릴까봐 조마조마했다. 



베트남 깟바깟바 안녕~



 불안한 마음은 잠시 제쳐두고 우리는 짧은 시간동안 아주 강렬했던 깟바를 추억하며 마지막 인증샷을 남겼다. 흐렸지만 습기 덕분에 색이 선명해져 사진은 아주 만족스러웠다. :)



베트남 깟바깟바에서 하이퐁으로 가는 쾌속선 티켓



 미리 사두었던 하이퐁행 쾌속선 표를 꺼내들고 다시 깟바섬 중앙에 위치한 선착장으로 향했다. 배를 기다리면서 우리는 그동안 찍은 사진들을 보며 지나간 3일을 돌아보았다. 전날의 *카약부터 시작해서 *오토바이를 타고 돌아다닌 경험,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본 끝내주는 풍경과 *맛있는 음식까지. 정말 이번 깟바여행은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최고로 알찬 시간들이었다. -깟바 짱!-



베트남 깟바



 배를 기다리면서 추억여행을 하는 것까진 좋았는데.. 그 시간이 너무 길어져 당황스러웠다. 10시에 오기로 한 배는 10시가 넘어도 나타나질 않고, 지연에 대한 안내도 없었다. 그저 같은 배를 기다리는 사람들끼리 불안한 눈빛교환만이 있을 뿐. 베트남이란 여행지는 참 예상치 못한 재미와 불안이 공존하는 아주 매력 넘치는 곳이라는 걸 다시금 느끼는 순간이었다. -땀땀;;-



베트남 깟바


베트남 깟바



 22만 동의 비싼 쾌속선은 도착예정시간으로부터 30분이 지난 후에야 선착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제야 우리는 비슷한 일정을 가진 여행객들과 함께 현지인들의 엄청난 짐, 그리고 베트남의 습한 공기를 실은 퀴퀴한 쾌속선에 탑승할 수 있었다.



베트남 깟바깟바 선착장



 배에 탔으니 이제 됐다..고 안심하던 찰나,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쾌속선이 띄워진 바다 위에는 빗방울들이 그리는 동그란 파장들이 퍼져나갔고, 습한 공기는 빗물을 머금어 더 습해져만 갔다. 그리고 쾌속선은.. 아슬아슬했다.







 위 영상은 해수욕장에서 파도타기 하며 신나게 찍은게 아니라, 서핑을 하면서 찍은게 아니라.. 쾌속선 창가에 앉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며 불안한 마음으로 창밖을 촬영한 것이다. 내가 탄 배가 쾌속선인지 잠수함인지 아니면 무슨 날치체험인지 모를 정도로 아주, 정말, 엄~청! 짜릿했다. 어제 *카약에 이어 두번째로 베트남 물귀신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었다. 배에 함께 탄 베트남 현지인들도 이런 경험은 흔치 않은 듯 파도가 배를 덮칠 때마다 소리를 지르곤 했다. -난 너무 무서워서 입도 뻥끗 못하겠던데..- 너란 깟바섬 정말 끝까지 다이나믹 하구나 ^_^;



하이퐁 버스터미널하이퐁 버스터미널





 다행히 물귀신이 되지 않고 살아서 하이퐁에 도착한 우리는 곧바로 택시를 타고 하노이행 버스를 탈 수 있는 터미널로 향했다. 하이퐁 벤 빈(Bến Bính) 선착장에서부터 니엠 니아 버스터미널(Bến xe khách Niệm Nghĩa)까지 택시비는 6만 동, 한화 약 3천 원 정도가 들었다.

 선착장 내려서부터 터미널 도착까지 비가 진짜 마구 쏟아져서 옷도 짐도 쫄딱 젖어버렸다. 안 그래도 땀에 온 몸이 젖어있던지라 비 맞는다고 크게 다를건 없었으나 10배 정도 더 찝찝했다. 특히 걸을 때마다 물이 삑삑 나오는 신발이 압권이었다. -한국 가기 전에 버리고 가야지..-



베트남 하이퐁에서 하노이로


베트남 하이퐁에서 하노이로1인 9만 동의 버스 티켓



 겨우겨우 비를 뚫고 터미널에 도착해서도 계속 들러붙는 호객꾼들 때문에 정신이 없었다. 하노이로 가는 티켓 하나 사고 싶을 뿐인데 왜 이렇게 귀찮게 하는건지. 그 짧은 시간동안 나에게 말을 건 사람만 대여섯명이 되는 것 같다. 내가 그렇게 만만하게 생겼나?..

 끈질기게 달려드는 그들을 뿌리치고 -남자친구가 알아본- 고급버스회사 창구를 찾아가 힘들게 하노이행 버스 티켓을 구했다. 하이퐁에서 하노이까지 가는 시외버스 가격은 1인당 9만 동(한화 약 4,500원). 이거 하나 사는게 왜 이렇게 힘든건지 휴.. 다행히 버스 출발까지 시간이 여유로워서 시원한 VIP 대기실에 앉아 몸과 머리를 식힐 수 있었다. -동남아 호객꾼들 너무 싫다 T_T-



베트남 하이퐁에서 하노이로고급버스회사의 서비스!



 버스는 VIP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게 아주 쾌적하고 좋았다. 에어컨도 빵빵하니 시원했고, 여러 사람이 거쳐갔을 의자도 *쾌속선 의자와는 달리 찌들어(?) 있지 않았다. 게다가 시원한 물이랑 땀 닦을 물티슈도 주고, 당 충전용 사탕까지 쥐어주서 맘에 쏙 들었다. 베트남 여행 중에 경험한 모든 교통수단-*비엣젯(Vietjet) 비행기 포함-을 통틀어서 최고였다. 



베트남 하이퐁에서 하노이로창밖의 빗소리 = 자장가



 쾌적한 버스 안에서 창문을 톡톡 두들기는 빗소리를 자장가 삼아 아주 꿀잠을 잤다. 비 때문에 유난히 더 힘들었던 하루에 대한 보상을 받는 것 같았다. 단돈 4천 5백원의 행복...♥ 하노이로 가는 길이 조금 더 멀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단잠을 잤던 것 같다. 


 한편.. 쏟아지는 비와 함께 시작된 하노이 여행은 어떨까 걱정 반, 기대 반. 마음도 비처럼 오락가락 했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보내게 될 여행의 남은 반절도 지난 반절만큼이나 재미있길, 그리고 부디 무사하길~






더보기

댓글, 0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