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1_윙크의 나라 이탈리아


- EPISODE 11 - 

윙크의 나라 이탈리아




여행하기 전 '이탈리아에 간다'고 하면 다들

"이탈리아에 있으면서 남자들의 작업(?) 한 번 안 당해보면 여자가 아니래" 라고 말했다.


다행히도 여자여서(?).. 이태리 남자는 아니지만 이태리 남자 같이 생긴 *레바논 아저씨한테 고백도 받아보고

무엇보다 정말 다양한 종류의 윙크를 받았다.



로마 테르미니역



여행의 시작점이자 첫 목적지였던 로마에서는 시작부터가 문화충격의 컬쳐쇼크였다.

물 사려고 들어간 테르미니역 안의 마트에서 연속으로 윙크를 맞고 더블쇼크


들어가자마자 눈이 마주친 카운터의 아저씨는 표정 변화 하나 없이 한 쪽 눈을 감았다 떴고

잘못 봤겠지 생각하던 찰나에 매장 청소하던 알바생도 똑같은 행동을 했다.

이태리는 이런 나라구나... 하는걸 여행 첫 날, 아침 일찍 들른 마트에서부터 온전히 느낄 수 있었다..





마트를 시작으로 이탈리아에 있는 열흘동안 평생 받을 윙크는 다 받은 것 같다.

샌드위치 가게 주인 아저씨는 물론이고,





길거리에서도 물론이고.


심지어는 길거리에서 차가 빵빵하길래 돌아봤더니 운전하는 아저씨가 창문 열고 윙크를 날리는 경우도 있었다.

아저씨는 윙크만을 남기고 쿨하게 쌩- 사라져 버리고.

정말 놀라운 문화인 것 같다.. -무한 윙크의 늪-





이태리 여행 3일 쯤부터는 이 윙크 문화(?)에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마트, 샌드위치 가게를 비롯한 바쁘지 않고 한적한 가게의 남자 사장님들에게 윙크란 그냥 여손님들에게 하는 'Hi' 같은 것이었다.

-나중에는 윙크 안 해주면 좀 섭섭하기도 했다. 익숙함이란 무서운 것-





한 번은 지하철의 소매치기 느낌의 노숙자에게도 윙크를 받았다.

-이것도 어쩌면 여손님에 대한 인사였을지 모른다. 윙크 받고 내 가방을 꼭 끌어안았지...-

윙크에 어느 정도 면역이 된 상태였지만 역시 몇몇 윙크는 기분이 나빴다.



포폴로 광장



지금 생각해보면 참 바보 같게도 여행 초반의 순진했던 나는 친절하게 말을 걸어오는 이태리 아저씨를 따라간 적이 있다.

그 아저씨는 야경이 정말 멋진 곳이 있다며 포폴로 광장으로 날 데려갔는데, 

자꾸 구석진 곳으로 끌고 가려고 해서 그제서야 바쁘다며 도망치듯 숙소로 돌아갔다.

사람 많은 광장이어서 참 다행이었지... 안 그랬음 무슨 일을 겪었을지.. -살아있어 참 다행이다-


그래도 큰 일을 겪지 않았고, 포폴로 광장에 대한 현지인의 이야기도 어느 정도 들을 수 있었다. -무한 긍정의 자세!-

그 아저씨가 말하길 이 광장은 완벽한 대칭이라고.. -여기 봐라 저기 봐라, 하며 엄청 알려줬었는데 자세히 기억은 안 난다. 영어가 원래 그렇다.-


그치만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멋진 야경 속 찐한 연인들

사진 가운데에 한 명인지 두 명인지 모를 연인 같은 커플들이 광장 여기저기에 있었다.

이 사람들도 윙크로 인연을 시작했을까..? -허헣-



콜로세움



유명 관광지에서도 예외는 없었다.

콜로세움에서는 특히 오랜 시간을 보냈어서 그런지 관광하는 할아버지들의 윙크를 받을 수 있었다.

-윙크 날리곤 할머니랑 뽀뽀 하시고 그런다. 정말 그냥 인사인 것 같다.-



포르타 포르테세 시장



시장의 상인들은 대부분 호객하고 물건 파느라 정신이 없어보였지만

가끔 파리 날리는 곳에서는 상인 아저씨가 지나가는 여자들한테 작업도 걸고 그런다.

여기서 나는 목격자였을 뿐 -그리고 호갱.. 호갱.....-



thumb베네치아 곤돌리에



그리고 윙크가 비즈니스의 일부인 곤돌리에님들

나는 빈곤한 여행자였기 때문에 윙크만 받고 곤돌라는 못 탔다.



베네치아 골목



처음에는 윙크에 당황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익숙해지고 친숙(?)해졌다.

윙크 안 해주면 섭섭하기도 하고, 마지막 날 쯤에는 소심하게 윙크 반사도 해봤다 -나만 아는 윙크였다.-


한국에서야 윙크가 흔하지 않고, 친구 한 명 속일 때나 써서 그렇지

이 곳 사람들은 아무 의미없이 인사처럼 날리는 것 같다.

물론 가끔 이상한 눈빛으로 날리는 아저씨들도 있지만 이러면 경고의 뜻으로 보고 알아서 피하면 된다.


어쨌든 평생 받을 윙크 다 받고 온 인상 깊은 이탈리아 여행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더보기

댓글, 24

  •  댓글  수정/삭제 sword
    2015.09.28 01:38 신고

    저는 풍경에 집중해서인지 윙크는 나에게 날리는건가 뭔가 잘못봤다고 생각했었어요 ㅎㅎㅎㅎ

    저는 정말 쫒아오는 인간들이 너무 많아서...
    하루에 대여섯명씩 쫒아와서 말걸고 제가 걸어가는데 속도맞춰서 쉼없이 말걸고...=_=..
    이해할 수 없더라구요;;;
    여기선 참 나 인기많아... 이러고 혼자 놀고...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정말 3~4일 되니까 익숙해져서 아주 개무시가 되더라구요 ㅎㅎ
    저도 신기한 경험이었어요 ㅎㅎㅎ

    •  수정/삭제 lainy
      2015.09.28 01:43 신고

      오..거의 동시에 댓글을 ㅋㅋ
      음..sword님 남자인데도 윙크받으신건가요?
      여자분이셨나?-0-;;

    •  수정/삭제 sword
      2015.09.28 01:47 신고

      위에 댓글을 비밀 댓글을 체크하고 달았는데
      다 보이는 거였네요...

      제 성별은 비밀입니다 형님 ㅋ

    •  수정/삭제 lainy
      2015.09.28 01:50 신고

      제가 동생일수도 ㄷㄷ

    •  수정/삭제 Darney
      2015.09.28 15:05 신고

      처음엔 진짜 컬쳐쇼크죠 ㅋㅋㅋㅋㅋㅋㅋㅋ 윙크라니..

      근데 두 분 아는 사이신가요?ㅋㅋㅋ

    •  수정/삭제 sword
      2015.09.28 15:37 신고

      서로 동생이고 싶어하는 우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희는 Darney님 처럼 그저 블로그로만 아는사이...ㅎㅎㅎ 입니다 ㅎㅎㅎ ^^

    •  수정/삭제 lainy
      2015.09.28 21:33 신고

      너무 친한척?했나요?ㅋㅋ

    •  수정/삭제 sword
      2015.09.28 23:09 신고

      어치피 모르는 사이인데 그냥 계속 친한척 합시다 우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수정/삭제 Darney
      2015.09.28 23:49 신고

      저.. 저도 좀.... 친한 척 좀...

  •  댓글  수정/삭제 sword
    2015.09.28 01:39 신고

    저... 베니스에서 일주일이나 있었는데 ... 곤돌라 못탔어요...
    비수기라... 70유로에 태워주겠다고도 했지만....하아...

    제가 갔을땐 환율이 1800원이 가까이 되었기 때문에 장난아니 금액이었...ㅠ_ㅠ....

    •  수정/삭제 Darney
      2015.09.28 15:06 신고

      저 갔을땐 환율 1200원이어서 그나마 싼 편이었지만 그래도 저에겐 너무 큰 돈 ㅠ.ㅠ...

    •  수정/삭제 sword
      2015.09.28 15:39 신고

      1200원...

      와 황금환율일때 계타셨군요 ㅋㅋㅋㅋ

      신기하게도 여기에 리플달은 저와 lainy님 Darney님 모두
      1200원 이었던 최근 여행을 다 했네요 ㅎㅎㅎ

    •  수정/삭제 Darney
      2015.09.29 01:15 신고

      나이스 타이밍이었죠 ㅎㅎ
      그 때 저는 1320원에 환전하고 도착해서는 1280-90원 대의 환율이었던 것 같아요.
      지금 보니까 최저는 1100원대네요! 좀만 늦게 갈걸 ㅋ_ㅋ;

  •  댓글  수정/삭제 lainy
    2015.09.28 01:41 신고

    윙크여행기군요 ㅋㅋ 남자인 저로서는 잘 공감이 가지 않는 ㅋㅋㅋㅋ

    •  수정/삭제 sword
      2015.09.28 01:48 신고

      보통 남자들은 그럭저럭, 가끔 과잉 친절함을 날리지만

      여자들은 동양남자들을 버러지 보듯 보는게 보통이긴 하죠 ㅎㅎㅎㅎ

    •  수정/삭제 lainy
      2015.09.28 01:49 신고

      프랑스였나..이탈리아였나..남자한테 윙크 몇 번 받아봤는데 기분이 썩 좋지 않았...ㅋㅋ

      안주무시나요 새벽 2시입니다 ㅋㅋ

    •  수정/삭제 Darney
      2015.09.28 15:07 신고

      남자분이신데 남자한테 윙크 받으면.........
      뭐 취향을 바꾸면 좋을수도 있겠네요 헣..

    •  수정/삭제 lainy
      2015.09.28 21:33 신고

      헣 거부합니다 ㅋㅋ

  •  댓글  수정/삭제
    2015.09.29 14:44

    비밀댓글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lainy
    2015.09.29 14:44 신고

    오 이제 비밀글 되네요 ㅋㅋ

  •  댓글  수정/삭제
    2015.10.27 13:49

    비밀댓글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_Chemie_
    2017.10.31 23:41 신고

    허얼 저는 이탈리아에 가서 남자들에게 작업 한번 당해보지 못했는데 여자가 아닌건가요!!!!!!!!
    매 순간 남편이랑 꼬옥 붙어 있어서 그런거였다고 혼자 위안을 좀........ㅠㅠㅠㅠㅠㅠ

    •  수정/삭제 Darney
      2017.11.02 23:32 신고

      ㅋㅋ 남편님 때문이었을거에요..
      임자있는 사람 안 건드리는건 만국공통 매너니까요! ㅎㅎ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

여행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