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여행 D+5: 시드니의 랜드마크 오페라하우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마무리: 시드니 여행 D+5]

시드니의 랜드마크 오페라하우스




 시드니의 랜드마크이자 코알라, 캥거루와 함께 호주를 대표하는 오페라하우스(Opera House). 우리가 호주 워홀 종료를 앞두고 소중한 시간을 내어 브리즈번에서 시드니까지 날아온 건 사실 오페라하우스를 보기 위함이었다. 호주까지 왔는데 오페라하우스 앞에서 기념사진 한 장은 남겨야하지 않겠냐며. 우리는 그렇게 부루마블 속에서나 보던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직접 보게 되었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제목에는 시드니 여행 5일차라고 적었지만 사실 오페라하우스를 처음 본 건 3일차 때. *시드니 피쉬 마켓(Sydney Fish Market)에서 배를 채운 뒤 *타워 아이(Tower Eye)로 향하는 길에 잠시 들러 오페라하우스와 하버 브릿지(Habour Bridge)를 감상했다. 그리고 그 다음 날 *페리 위에서도 봤으니 *블루 마운틴(Blue Mountain) 투어를 갔던 날을 제외하면 시드니 여행 내내 오페라하우스와 함께한 셈이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오페라하우스를 처음 만난 날에는 오페라하우스가 아주아주 잘 보이는 건너편 공원에서 감상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곳에서 보는 오페라하우스와 하버 브릿지의 풍경이 최고였다! 오페라하우스 가까이에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정신 없고, 시끄럽고, 복잡한데 반해 건너편 오페라하우스 전체가 그림처럼 보이는 이 공원은 여유롭게 시드니의 환상적인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그야말로 명당이었다. 



시드니 페리브리즈번 페리보다 덜 예쁜 시드니 페리



 이곳에서 멍하니 풍경을 감상하고 있노라면, 오페라하우스 앞을 계속 지나다니는 노란 배가 자연스레 눈에 띈다. 사진 찍는데 느릿느릿 지나가고, 방금 지나간 것 같은데 또 지나가고. 알고보니 이 노란 배가 시드니의 대중교통수단 중 하나인 시드니 페리였다. 오페라하우스 바로 옆이 페리 선착장(Circular Quay, 써큘러 키)여서 계속 지나다닌 것이다.

 한국의 노란 택시를 연상케 하는 시드니의 노란 페리를 보며 우리는 *브리즈번 페리가 더 예쁜 것 같다며 브리즈번 부심(?)을 부리기도 했다. -근데 객관적으로 봐도 페리는 브리즈번 시티 하퍼가 제일 이쁜 것 같다. 싸랑해요 브리즈번-





 공원에는 우리처럼 관광객 티를 팍팍 내며 풍경을 감상하는 사람들 외에도 잔디밭에 누워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 산책하는 사람들.. 여러 사람들이 있었다. 그 중 벤치에 앉아 혼자서 호랑이 분장을 하고 있는 외국인 한 명이 눈에 띄었다. 이런 곳에서 저런 분장을 하고 있는 것도 신기하고, 저걸 혼자 하고 있는 것도 신기하고, 우리 말고는 아무도 저 사람에게 관심을 갖지 않는 것도 신기했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배경으로



 우리는 바라던 오페라하우스를 배경으로 한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전 글에서 언급한 것처럼 이 날은 하루종일 날씨가 좋다, 흐리다 변화무쌍 했는데 사진 찍는 순간에 타이밍이 딱 좋았다. 하늘도 맑고, 물도 맑고, 하얀 배경의 오페라하우스는 빛나고 :)



시드니 하버 브릿지시드니 하버 브릿지



 하늘이 맑아서인지 이곳에서 보는 하버 브릿지도 완전 멋있었다. 

 시드니에 오면 하버 브릿지 꼭대기에 오르는 하버 브릿지 클라이밍(Habour Bridge Climbing)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시간도 없고 돈도 없어서 못해본 게 아쉽다. -나는 언제쯤 돈 걱정없는 여행을 할 수 있으려나 T_T- 체력과 담력만 된다면 호주로 브릿지 정복 여행을 떠나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참고로 브리즈번의 *스토리 브릿지(Story Bridge)도 올라갈 수 있다.-



애보리진애보리진, 호주 원주민



 3일차 때 멀찍이서 오페라하우스를 감상했다면, 5일차에는 오페라하우스에 더 가까이 다가가보았다.

 이 일대는 사람도 많고, 가게들도 많고, 이벤트도 참 많았다. 특히 사람들이 오고가는 길목에서 전통 악기를 연주하는 호주 원주민(Aborigine, 애보리진)들이 인상 깊었다. 1년동안 호주에 있으면서 처음 만난 호주 원주민들. 원주민들이 삶을 터전을 잃었다던가 생계가 어렵다는 등의 안 좋은 뉴스들만 접해서인지 신나는 음악이 흘러나오고 있음에도 어딘가 모르게 씁쓸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이 날, 그 어떤 이벤트보다 사람들을 주목하게 만든 자가 있었으니.. 그건 바로 건물 지붕 위에 올라가 헛소리를 지껄이던 미친 사람. 누구랑 얘기하는건지 저 위에 앉아서 한참을 뭐라고 뭐라고 소리를 쳐댔다. 관광지의 흔한 미친 사람이겠거니 하고 무시했는데..






 점심을 먹고 돌아오니 저 위에서 뛰어내리기라도 한건지 경찰들이 폴리스 라인을 설치해 길을 통제하고 있었다. 사건의 주인공은 어정쩡한 포즈로 바닥에 앉아 울면서 경찰과 얘기하고 있고.. 무슨 테러라도 난 줄 알았다. 다행히 어디가 폭발하거나 사람이 다치지는 않았지만.

 아무튼 저 사람 하나 때문에 오페라하우스로 가는 길이 막혀서 좁은 계단을 올라 다른 길로 돌아가야했다. 어딜가나 이렇게 많은 사람 불편하게 만드는 문제적 인간이 하나 씩 꼭 있게 마련이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좁은 길을 돌아 겨우 오페라하우스에 도착했다. 형형색색의 옷을 입은 다양한 국적의 관광객들로 북적이던 오페라하우스! 날씨는 조금 흐렸지만, 영상으로만 보던 장면 속에 내가 들어와 있다는 사실만으로 그저 벅찼다. 우리가 정말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 오다니!!!



갈매기



 그 황홀함에 취해서인지 바닥에 고인 물을 마시는 갈매기 마저도 아름다워 보였다..



퀸 엘리자베스 호


퀸 엘리자베스 호퀸 엘리자베스 크루즈



 오페라하우스를 뒤로 하고 난간에 기대어 하버 브릿지를 감상하려는데.. 거대한 배에 시선을 빼앗겨버렸다. Queen Elizabeth(퀸 엘리자베스)라 적힌 저 배는 사실 *페리 여행을 하던 날에도 봤었는데, 이렇게 멀리서 보니 그 크기가 더 어마어마했다. 하버 브릿지와 비슷한데다 옆에 지나가는 시드니 페리가 장난감처럼 보일 정도라니!

 저 거대한 배의 정체가 궁금해 검색해보니 Queen Elizabeth, 그리고 Queen Mary 2는 세계에서 가장 거대하고 유명한 크루즈 선들이라고 한다. 이 날 시드니 하버에 이 배들이 정박한다고 *뉴스도 나고, 이것들을 구경하기 위해 나온 사람들도 있었다. 깊게 알아보지는 않았지만 얼핏 봐도 대단해보이니.. 타이밍 좋게 이 배들을 구경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이게 연이 되어 나중에 저 고급스러운 배에 한 번 타봤으면 좋겠네. -헛된 꿈..-



시드니 하버 브릿지


시드니 하버 브릿지



 한참 시드니를 눈에 담고 있을 때 쯤, 어디선가 갑자기 폭탄 터지는 소리가 들려 잠시동안 오페라하우스 일대가 혼돈의 카오스가 되었다. 순간적으로 아까 지붕 위의 그 미친 사람이 진짜 테러리스트인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비명을 지르는 여자도 있었고, 깜짝 놀란 아이들이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정말 전쟁이라도 난 줄. 

 정신을 차리고 주위를 살펴보니 굉음의 정체는 테러가 아니라 반대편 루나 파크(Luna Park) 쪽에서 뭔가 터지는 소리였다. 대포 같은데서 연기가 나는걸로 보아 무슨 전쟁 재현 같은걸 한 듯 보였다. 이렇게 큰 소리를 낼거면 미리 경고라도 해주지.. 안 그래도 전 세계가 테러 위협에 긴장하고 있는데 뜬금없는 굉음이라니, 그것도 세계적인 관광지에서! 정말 간 떨어지는 줄 알았다.



시드니 하버 브릿지


시드니 하버 브릿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고 본격적인 오페라하우스 구경을 시작했다. 오페라하우스 구석구석을 다 눈에 담아가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시드니 하버 브릿지



 듣던대로 오페라하우스에서 보는 하버 브릿지는 정말 멋졌다. 그 전날 아래에서 올려다 볼 때와는 또 다른 느낌! 멍하니 하버 브릿지를 바라보고 있자니 정든 브리즈번의 *스토리 브릿지가 문득문득 떠올랐다. 매일 색이 변하던 야경이 참 아름다웠는데.. 벌써부터 이렇게 그리워해서 한국에 어떻게 돌아가나 싶었다. -물론 지금은 한국에서 잘만 살고 있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오페라하우스를 빙 둘러보면서 전혀 관심 없었던 오페라하우스의 지붕 아래 모양도 보게 되었다. 오페라하우스의 디자인이 귤 껍질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라더니 이렇게 보니까 정말 귤 껍질 같았다. 그리고 어딘가 묘하게 곤충 같은 느낌도 들었다. 약간 푸른 빛을 띄는 파리 느낌..?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오페라하우스의 뒷편에는 바다와 마주한 광장이 펼쳐져 있었다. 가로등이 불을 밝히는 밤에 오면 더 멋있을 듯!



포트 데니슨포트 데니슨



 이곳 광장에서는 저~ 멀리에 전날 *페리 여행 때 들리지 못한 포트 데니슨(Fort Denison)이 보였다. 잠깐 봤을 뿐인데 그래도 아는 곳이라고 이렇게 다시 보니 괜히 반가웠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앞에서 시드니 후드티를 입고



 부루마블 속 호주의 랜드마크,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한 바퀴 다 둘러보고 지나가는 외국인 할아버지께 부탁해 #호주여행 #인증샷을 남겼다. 나름대로 고른다고 커다란 카메라를 멘 할아버지께 부탁드렸는데 발을 자르고 찍어주셨다.. 아무래도 꼬질꼬질했던 우리 신발이 마음에 안 드셨던 모양이다. -하하..-

 이 날은 시드니 여행 마지막 날이라고, 전날 *타워 아이의 기념품점에서 구입한 시드니 후드를 맞춰 입고서 하루종일 온 몸으로 관광객 냄새를 풍기고 다녔다. 그것도 모자라 빨간 바지에 청록색 레깅스라니. 다시 보니 어떻게 저러고 다녔나 싶다. 또 한편으로는 뭘 입고 돌아다니든, 무슨 행동을 하든 눈치 볼 필요없던 호주 생활이 그립기도 하다. 한국 사람들한테야 촌스러워 보이지만 외국인들은 우리를 귀여운 여행객이라 생각했으리라... 자기 최면을 걸어본다.



 오페라하우스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뿌듯해하던 저 때를 추억하며, 언젠가 다시 시드니 후드티를 맞춰 입고 시드니 거리를 활보할 날이 오기를 바라본다. ;)





더보기

댓글, 9

  •  댓글  수정/삭제
    2017.11.06 13:07

    비밀댓글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_Chemie_
    2017.11.07 00:59 신고

    맞아요 호주에서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안보고 왔다는 친구가 있다면 말도 안된다고 생각했을지 모르겠어요ㅋㅋㅋㅋ
    그나저나 글을 읽는 곳곳에 사건이 많았군요. 이상한 행동을 하던 아저씨도 그렇고, 폭발하는 소리까지.
    요즘 미국 내에서도 테러가 심심찮게 일어나서 저라도 폭발음을 들었다면 정말 심장이 내려앉는 것 같았을 듯.... 놀라셨겠어요;;;;;
    지인은 파리에 갔는데, 누가 빈 캐리어를 공항에 버리고 가는 바람에, 공항에서 그 안에 폭발물이 있는건지 의심을 해서 갑자기 공항 업무가 순식간에 마비 된 적 있었다고.....
    빈 캐리어를 왜 하필 공항에다 버린거냐며 의아해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나저나, 저 언제쯤 돈 걱정 없이 여행을 해보나...에서 완전 공감되서 웃음이 났어요ㅋㅋ 제가 남편에게 항상 하는 말이거든요.ㅋㅋ
    근데 남편 대답은 항상 이래요.
    돈 걱정 없이 일년에 한번만 여행할래, 아님 돈 걱정 해가며 아끼고 아껴서 두번 세번 여행할래?
    그럼 제 답도 항상 같죠ㅋㅋㅋㅋ 이번에도 아끼자. 아껴보자.

    •  수정/삭제 Darney
      2017.11.10 01:12 신고

      테러는 진짜 너무 무섭죠 ㅜㅜ
      IS가 난리 친 이후로는 어디 유명한 곳 갈때마다 괜히 주변을 살피게 되더라구요.
      오페라하우스 갔을 당시에도 시드니에 IS 관련한 누가 잡혔다 뭐 이런 뉴스가 있고 그래서 긴장 상태였는데..
      이렇게 한 번 씩 깜짝깜짝 놀랄 때마다 살아있음에 감사하게 되네요 허허..

      돈 걱정 없는 여행은 ㅋㅋ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비좁은 저가항공에 몇 시간을 낑겨가고 하루에 2만보를 넘게 걸으면서도 여러 번 돌아다닐 수 있음에 만족하곤 해요 ㅎㅎ
      어차피 더 늙으면 힘들어서 돌아다니지도 못할텐데.. 젊을 때 가난하다는 핑계로 체력 낭비해가며 여행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고 합리화를 해봅니다.
      확실히 힘들면 기억에는 많이 남긴 해요.. ㅋㅋㅋㅋㅋㅋ ㅜㅜ

  •  댓글  수정/삭제 viewport
    2017.11.07 10:42 신고

    사진만으로도 느낌이 물씬 전해지네요 ^^

    •  수정/삭제 Darney
      2017.11.10 01:07 신고

      오페라하우스 느낌 참 좋죠~
      날 좋은 날 보게된 걸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답니다 ㅎㅎ

  •  댓글  수정/삭제 OneHaruYong
    2017.11.09 10:15 신고

    오늘도 보기 좋네요!!!!!!!!!

  •  댓글  수정/삭제 취준+졸업
    2017.12.05 23:20 신고

    초록레깅스라니 ㅋㅋ

Darney

그만 좀 싸돌아다녀 이것아

여행스타그램